볼보 FMX

볼보 FMX, 혁신적인 솔루션과 획기적인 기능이 내장된 건설용 트럭.

4×2, 4×4, 6×2, 6×4, 6×6, 8×2, 8×4 또는 8×6

D13C (500마력)
탁 트인 시야는 디자인의 일부입니다.

운전자들과 운송업체는 신형 트럭의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었다는 점에 주목합니다. 새로운 스티어링 휠과 대쉬보드, 계기판이 가장 먼저 눈에 띄었습니다.

캡 인테리어에 대한 첫 인상은 안락하고 기능적이라는 것입니다. 운전석 시트의 개선에 대한 의견과 함께 크게 달라진 수납공간에 모든 이들의 관심이 크게 집중되었습니다.

실내를 깔끔하게 정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장기간 사용을 고려한 설계

제품 기획자인 루이스 칼슨과 말린 가브레와 함께 햇살 가득한 방에서 신형 트럭의 캡 인테리어 디자인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매우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먼저 말문을 연 말린은 "무엇보다도 운전자들의 시야가 확보되고 자세가 편안해야 일을 잘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시야 확보와 접근성에 큰 비중을 두는 이유죠. 항상 사용하는 제어장치들이 운전자의 키에 맞도록 쉽게 닿을 수 있어야 합니다."라고 설명합니다. 볼보 FMX의 캡은 샤시에 낮게 위치해 있기 때문에 트럭에 오르내리기가 상대적으로 용이합니다.

넓은 시야 확보

필수 정보를 표시하는 계기판은 운전자가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에 두고 상대적으로 자주 사용하지 않는 제어 장치들은 좀 떨어진 곳에 위치합니다. 팝업 방식이던 보조 정보 디스플레이(SID)가 이제는 새 계기판에 통합되었습니다. 루이스 칼슨은 깔끔하고 소박한 디자인에 관해 이렇게 설명합니다. "캡 내부의 모든 것을 차분하고 안정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로 인해 운전자가 외부 상황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신형 트럭을 운전해 본 운전자들도 시야 확보가 훨씬 더 좋아졌다고 말합니다."

중요한 버튼을 최적의 위치에

최근에 출시된 볼보 FH는 기술적으로 여러 면에서 향상되었습니다. 운전자가 원하는 기능을 선택해 스티어링 휠에 배치할 수 있게 한 플렉시블 스위치와 같은 것들이 그 예입니다. 말린은 "얼마든지 원하는 대로 스위치를 재배치할 수 있습니다."라고 설명합니다.

볼보 FMX 작업공간

스티어링 휠에 모두 있습니다.

스토크에 있던 몇몇 기능들은 스티어링 휠에 내장된 제어장치로 옮겨졌습니다. 기능에 따라 논리적으로 분류되어 있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루이스는 새 디자인이 팔의 피로감을 덜어준다고 설명합니다. "새 스티어링 휠에는 다양한 그립이 있어 자신이 원하는 편안한 그립을 찾을 수가 있어요. 운전시 피로를 덜어주는 볼보 다이나믹 스티어링과 더불어 운전자를 위한 인체공학적 개선사항이죠."라고 덧붙입니다.

루이스 칼슨

더 넓어진 작업공간

말린은 "볼보는 작업공간으로서의 캡에 대해 오랫동안 생각해 왔습니다. 트럭의 캡은 운전자가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장소이고 모든 소지품을 보관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운전석 옆쪽에 서류 작업을 위한 새로운 수납공간이 생겼고 문 옆 사물함도 잘 구비되어 있습니다. 사물함이 공간을 조금 차지하기는 하지만 트럭에 오르고 내릴 때 방해가 되는 일은 없습니다."라고 설명합니다.

새로운 캡에는 운전자의 편의를 위한 사양이 많습니다. 예를 들면 펜을 놓을 수 있는 좀 더 커진 홀더, 전화기를 놓을 수 있는 공간 그리고 USB를 꽂을 수 있는 소켓 등이 대쉬보드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심지어 2리터 페트병이 충분히 들어갈 수 있는 접이식 홀더도 있습니다. 운전자가 목이 마를 경우를 대비해서 말이죠." 말린 가브레는 덧붙인다.

볼보 FMX 에어건

모래와 먼지로부터 해방

또 하나의 새로운 기능은 좌석에 연결되어 압축 공기로 작동하는 에어건입니다. 루이스는 에어건의 유용성에 대해 "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환경에서 제어장치와 대쉬보드를 청결히 유지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면서 "출입구에 문틀이나 턱이 없기 때문에 그냥 먼지를 불어서 밖으로 내보낼 수 있어요."라고 설명합니다.

실내는 다른 FM 시리즈보다 짙은 컬러를 사용합니다. 먼지나 때에 덜 민감한 레이븐이라는 어두운 회색을 주색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캡 인테리어 살펴보기



6
작업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