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세계 연비왕 대회 우승

- 한국 2년 연속 연비왕 세계대회 제패
- 한국 대표 스웨덴 고텐버그에서 전세계 각 국 연비왕 제치고 온로드 부문 세계 챔피언에 이어 오프로드 부문 아시아 챔피언 달성

볼보트럭코리아 (사장 김영재)는 지난 10월 21일과 22일 (현지시간) 양일에 걸쳐 볼보의 고향인 스웨덴 고텐버그에서 개최된 '2011 볼보트럭 연비왕 세계대회'에서 한국 대표가 온로드 부문 세계 결승에서 최종 우승에 이어 오프로드 부문 아시아 지역 챔피언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볼보트럭 연비왕 세계대회'는 아시아 및 유럽 국가에서 선발된 각 국의 연비왕들이 참가하여 최고의 승자를 가리는 행사로, 올해에는 예선전을 포함 총 17개 국, 3500여명의 연비왕들이 대거 참여하여 명승부를 펼쳤다.

세계 최종 결선에 앞서 한국, 스웨덴, 영국, 러시아 등 전 세계 각국을 대표하여 선발된 17명의 운전자들이 지역 왕중왕전을 거쳐 결승에 진출했다. 먼저 온로드 부문은 볼보의 첨단 변속기 I-Shift를 장착한 볼보트럭 유로5 FH460 4x2 트랙터에 트레일러를 장착한 총 중량 40톤, 전장 14m의 차량으로 8Km 구간을 운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온로드 부문 한국 대표로 출전한 석영개발㈜의 한호균 씨는 아시아 5개국 대표가 출전한 아시아지역 결승전에서 2위와 무려 10%의 연비차이를 보이며 당당히 세계대회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어 열린 세계대회에서 한호균 씨는 유럽 챔피언으로 선발된 스페인의 엔리케씨와 치열한 막판 경합을 펼친 끝에 세계챔피언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2010년에 이어 볼보트럭 연비왕 세계대회 2연패 달성의 쾌거를 이뤘다.

또한, 금년에는 덤프트럭이 많은 아시아국가를 대상으로 아시아지역 오프로드 대회를 추가로 개최하여 흥미를 더했다. 스웨덴 고텐버그소재 광산에서 개최된 오프로드 아시아 결선 에서는 험로전용 덤프트럭 볼보 FMX 8x4에 약 30톤의 골재를 적재, 가파른 오르막과 내리막이 반복되는 구간을 주행했다. 이 부문에서는 지난 9월 한국에서 열린 볼보트럭 연비왕 왕중왕전 오프로드 부문의 우승자인 금강개발의 오종근 씨가 2위와 10%이상의 월등한 격차를 보이며 덤프트럭부문 아시아지역 챔피언의 자리를 거머쥐었다.

볼보그룹 아시아지역 트럭총괄 요아킴 로젠버그(Joachim Rosenberg) 사장은 "여기 세계대회에 참가한 국가별 연비왕 여러분 모두가 챔피언이다"라고 격려하며, "각 국가별로 지역예선에 참가한 수천 명의 볼보트럭 고객들이 전세계 운전자들의 연비향상에 대한 의식을 변화시킨다는 점이 본 대회의 가장 큰 의미라고 생각한다. 평소 효율적인 운전습관은 연비향상은 물론, 더 나아가 사업 수익성 증대와 안전운전 그리고 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또한, 스웨덴 현지에서 경기를 참관한 볼보트럭코리아 김영재 사장은 "내년에는 더욱 많은 볼보트럭 진출 국가가 연비왕 세계대회 참가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하며, "한국은 지난 2007년부터 상용차 업계 최초이자 볼보트럭 진출국가 중 최초로 연비왕 대회를 개최해오고 있다. 연비왕대회의 종주국으로써 앞으로도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연비효율 향상 및 안전운전에 대한 중요성을 부각시키고 더 나아가 고객의 수익성 향상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worldking1


worldking2


worldking3


worldking4